장농뒤 벽지 곰팡이제거 무섭네~

 

겨울철에 가장 많이 곰팡이가 발생 하는곳 한곳중에 바로 장농뒤 곰팡이 입니다~

 

다른곳에 벽지곰팡이가 생기는 것보다 더 무서운게 바로 장농뒤 벽지곰팡이..

 

왜? 장농 이라는 큰 장애물이 있어서죠..

 

그리고 그곳에 곰팡이제거 할때 보면 벽지곰팡이만 있는것이 아닌

 

장농 가구에도 영향을 미치는 경우가 많이 있답니다.

 

더 심한집은 장농 안에 물건에도 번지는 경우가 많아

 

옷 이불등이 곰팡이로 오염 된 집이 있지요~

 

 

 

 

장농뒤 벽지곰팡이로 인해 일타 이피 작용을 한것이라

 

다른곳 보다 더욱더 무서운 곰팡이죠..

 

왜 장농뒤 벽지곰팡이가 많이 발생을 할까요?

 

그건 대부분이 바깥과 마주보는 외벽이 많고 또한 장농이라는 짐을 벽에 바짝 붙여 설치를 하여

 

다른곳 보다 쉽게 발생을 할수가 있답니다.

 

 

 

그래서 아파트의 경우 중간에 있는집 보다 맨끝 라인의 아파트가 곰팡이가 많이 발생을 하는건

 

바로 외벽...바깥과 마주보는 벽이 있어 겨울철 온도차가 생기고

 

결로가 생기어 벽지곰팡이가 발생하기가 아주 높지요..

 

거기에 집안 습도가 높고 하면 즉방으로 곰팡이가 생기는 경우가 많이 있고

 

또 그런곳에 장농 및 가구가 벽에 딱 붙여져 있으면

 

정말 곰팡이 소굴이 되기 딱이지요..

 

 

 

그래서 가구 하시는 분들이나 곰팡이제거 하는 분들 이야기를 들어보면

 

가구 및 장농을 설치를 할때는 꼭 공간을 띄어 설치 하라는 것이지요..

 

그래야 공기순환이 되고 결로가 덜 생기고 곰팡이 예방에 좋다는 것이라는 거죠~

 

특히 외벽은 더욱더 신경을 쓰고 공간을 확실히 띄는것이 좋다는 사실~

 

 

 

 

 

그나마 장농뒤 벽지곰팡이가 있으면 일반 장농이라면 쉽게 벽지 곰팡이제거를 할수가 있지만

 

붙박이장의 경우는 조금 다르답니다.

 

일단 붙박이장의 경우 장 뒤 곰팡이 확인 유무가 힘들지요..

 

딱 맞는 사이즈라 옆 틈에 확인이 힘들고 하기에

 

붙박이장 해체를 하기전 곰팡이가 있는지 예상 및 짐작만 할뿐인데

 

너무 심하다 못해 장 안에 곰팡이가 생기고 나면

 

그때서야 부랴 곰팡이제거 하려고 해체를 하는 분들이 계십답니다.

 

 

 

허나 붙박이장 안까지 곰팡이가 있다면 분명 그 뒤 벽지곰팡이는 더욱더 심하다고 보시면

 

된답니다.

 

지금 살고 있는 집의 장농의 위치를 잘 살펴 보시길 바랍니다.

 

혹시나 바깥과 마주보는 외벽이라면 공간이 띄어져 있는지 확인을 하시고 곰팡이가 있는지 잘 확인을 해보시길 바랍니다.

 

만약 있다면 빨리 곰팡이제거를 하는것이 좋고

 

미루게 된다면 벽지곰팡이 뿐만이 아니라 가구에도 번지고 2차 3차 피해를 볼수가 있으니

 

확인 후 있다면 바로 곰팡이제거를 하시길 바랍니다!

 

혹시나 이사갈집에 붙박이장 설치를 생각을 하신다면

 

그 장소가 외벽인지 내벽인지 확인을 하시고

 

만약 외벽이시라면 붙박이장 설치를 한번 더 생각을 하시는게 좋을듯 합니다.

 

외벽의 붙박이장 설치는 곧 곰팡이제거를 하겠다는 것이나 마찬가지라 보시면 될듯~

 

개인적 경험상~^^

 

붙박이장 뒤 벽지곰팡이가 생기면 붙박이장 해체도 번거롭고 곰팡이제거 후 다시 조립도 생각을 해야

 

하니 만약 설치를 생각을 하신다면 신중한 선택을 하시길..

 

장농뒤 벽지 곰팡이제거 해결 그리고 방지 전문

 

 

 

 

팡이원

 

Posted by 곰팡이제거업체 팡이원 청결원

블로그 이미지
곰팡이제거업체 무료출장견적 02-6227-8285(빨리바로) 곰팡이제거,벽지곰팡이,베란다곰팡이,벽곰팡이,결로, 결로현상 방지, 항균 단열시공@단열공사,가구곰팡이 곰팡이포자균 제거 살균 서비스
청결원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Yesterday354
Today59
Total2,747,2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