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로 곰팡이제거는 아직도 진행중?

 

 

이제 날이 무더운 날이 지나가는듯 환기 많이 하고 창문을 열고 사는

가을이 오는듯 느껴지네요..

 

헌데 이렇게 좋은 계절 날씨에 결로 곰팡이제거를 하는집이 있다?

 

라고 믿어지나요? 지금 계절은 확실하게 결로가 생기는 계절은 아니랍니다.

 

실내외 온도차가 생기는 계절도 아니고 겨울도 아니기에..

 

헌데 지금도 결로 곰팡이 문제로 스트레스 받고 또 어떻게 할지 고민을 하는 집이

 

있다는 것이지요~

 

왜? 기존에 있던 것들이 장마철 이후 급 번지게 되어 지금은 집안 곳곳에

 

계속 번지고 있고 심하다 못해 생활이 어려울 정도의 상태로 되어

 

뒤늦게 결로 곰팡이제거를 하는 집이 있답니다.

 

 

 

그동안 안하고 왜 이제서야 곰팡이제거를 할까요?

 

이런 집들은 지난 겨울 결로 곰팡이가 생긴지도 모르고 사는 집도 있거나

 

아니면 그때 당시 너무 미세하게 생겨 무심코 지나가 버렸거나 하는 집이 많이 있답니다.

 

헌데 장마철 습한 날씨 그리고 많은 비가 내리고 하니 집안내 습도가 높아지고

 

하여 급 기존 결로 곰팡이가 번지게 되어 눈에 보일정도로?

 

너무 심해져서 이제서 뒤늦게 곰팡이제거를 하게 된 집들이 많이 있답니다.

 

결로 곰팡이가 있는데 모른다?

 

녜 그럴수도 있답니다. 특히나 가구 뒤 장농뒤 눈에 보이지 않는곳이 그럴수가 있지요~

 

 

 

특히 결로 곰팡이가 많이 생기는곳은 바깥과 마주보는 외벽 온도차가 생기는 벽에 많이 생기는데

 

그곳에 장농 및 가구 짐을 놓는 경우가 많이 있어 눈에 보이는 곳은 괜찮은데

 

짐에 가려져 있거나 하는곳은 짐을 치우기 전에는 확인이 안되어

 

곰팡이가 생겼어도 계속 방치를 하는 경우가 많이 있다는 것이지요..

 

특히 장농뒤의 경우 방 사이즈와 딱 맞아 떨어져 있기에 틈새등을 직접 확인을 하지 않는 이상

 

그 뒤에 결로 곰팡이가 있는지 잘 확인 안되고

 

시간이 지나 장농 안에 옷 이불등에 곰팡이가 있거나 장농 주변 곰팡이 냄새가 나면

 

그때서야 그 뒤 결로 곰팡이를 의심을 하게된답니다.

 

 

 

허나 그때는 이미 뒤늦은때...

 

결로 곰팡이제거 하는 집을 보면 초기에 하는 집도 있지만

 

대부분이 뒤늦게 발견을 하는 집이 많이 있답니다.

 

위에서 얘기 한것 처럼 짐에 가려져 있거나 장농 및 붙박이장등 뒤에

 

생기는 곳이 많이 있어 초기에 발견을 못하고 몇달이 지나고 난뒤

 

눈에 보일 정도의 오염이 되면 그때서야 알게 되는 경우가 많이 있답니다.

 

특히 가구 및 장농뒤의 경우 뒤에는 전혀 상상도 못했는데

 

가구 안 장농 안에 곰팡이를 발견을 하여 뒤에를 의심을 하는 경우가 대부분 이랍니다.

 

 

 

 

결로 곰팡이제거를 하다 보면 장농 안 옷 이불 물건등이 심하면

 

그 뒤 장농 뒷판과 그 뒤 벽면은 아주 결로 곰팡이가 심각한 집들이 많이 있습니다.

 

가구 뒤 곰팡이가 있는곳도 마찬가지이지요~

 

해서 보이지 않는데 집안내 곰팡이 냄새가 난다? 라고 하는 집들은

 

아마도 가구 뒤 및 장농뒤 붙박이장 뒤 곰팡이를 의심을 해보시고

 

그 뒤 확인 후 결로 곰팡이제거를 하시어 더이상의 피해가 없기를 바랍니다.

 

지금 날씨는 결로가 생기고 번지고 하는 날은 아닙니다.

 

허나 결로가 생기는 겨울은 곧 다시 온다는것을 기억 하시어

 

피해가 더 늘지 않기를 바라면서~

 

 

Posted by 곰팡이제거업체 팡이원 청결원

블로그 이미지
곰팡이제거업체 무료출장견적 02-6227-8285(빨리바로) 곰팡이제거,벽지곰팡이,베란다곰팡이,벽곰팡이,결로, 결로현상 방지, 항균 단열시공@단열공사,가구곰팡이 곰팡이포자균 제거 살균 서비스
청결원

달력

 « |  » 2018.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033
Today529
Total2,621,6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