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상 꾸준한 관심을 가지고 관리하는 노력만이
곰팡이 없는 실내를 유지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여야 한다.

@ 곰팡이제거 및 예방하기@

1. 환기: 여름과 겨울철 상관없이 아침, 저녁으로 30분 이상 환기하기

▶ 환기 시에는 되도록이면 집안의 모든 문(옷장 문, 장롱 문, 창문, 방문, 현관문)을
열어 주는 것이 좋다.
▶ 맑은 날에는 각방 창문을 활짝 열어 환기가 잘 되도록 하는데,
곰팡이는 햇볕에 약하기 때문에 볕이 나는 날은 필수적으로 문을 열어서
통풍을 시키고 말릴 수 있는 것들은 자주 말리는 것이 좋다.
▶ 환기는 주기적으로 하고 물기가 있는 생활용품의 물기는 제거하여야 한다.

2. 단열: 결로현상이 심한 곳은 미리미리 단열처리공사를 해두는 것이 좋다

▶ 효과적인 단열을 통해 벽면의 결로현상을 없애고
항균처리가 이루어 진다면 집안곰팡이로 인한 피해를 근본적으로 막을 수 있다.
▶ 곰팡이 방지페인트: 북쪽의 베란다나 다용도실,
지하실은 습기가 차기 쉽고 볕이 제대로 들지 않기 때문에 쉽게 곰팡이가 피는 곳인데,
이런 곳에 곰팡이방지 페인트를 칠하면 곰팡이를 예방할 수 있다.



3. 곰팡이 전문 제거제 사용

▶ 곰팡이 발생되었던 지역은 체크해 두었다가 우기나 온도 차가 심할 때
▶ 집을 비울 때
▶ 장시간의 조리로 습기가 많을 때
▶ 과도한 가습기 사용시 곰팡이억제 스프레이를 미리 스프레이 하여
곰팡이 발생을 미리 방지하도록 한다.

곰팡이제거
4. 신축 건물의 경우

▶ 콘크리트 벽 자체에 다량의 수분이 함유되어 있으므로
실내에서 세탁물을 건조시키거나
▶ 가습기를 사용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
사정상 가습기를 사용해야 한다면,
너무 오래 강하게 틀지 않도록 하고 창문에 물방울이 맺히기 시작하면
즉시 작동을 멈춰야 한다

5. 가구, 장롱 등의 집기 류

가구를 배치할 때에는 벽으로 약간의 틈을 띄워 놓아둔다.
가구류 속에 의류나 침구를 무리하게 채우지 않는 것이 좋다.

▶ 가구(장롱, 옷장, 서랍장 등)는 자주 환기시킨다.
▶ 햇볕이 잘 들지 않는 옷장은 습기가 차기 쉽고,
온도가 높아 그대로 놔두면 옷장안쪽에 곰팡이가 핀다.
▶ 마른 수건으로 습기를 자주 제거하고 곰팡이방지 스프레이를 뿌린다.
▶ 또 햇볕이 잘 드는 시간에 옷장 문을 열어
환기시키는 것도 효과적인 방법중의 하나다.
▶ 습기가 심하게 찬 경우라면 선풍기를 약하게 틀어놓고
10분 정도 바람을 쐬어 습기를 제거한다.




6. 옷장 내 이블 옷가지

옷장(장롱) 내 이불이나 옷가지를 놓을 때 바닥과 옆 벽에 직접 닿지 않도록
목재 대를 설치하는 것이 좋으며 자주 환기시켜 주는 것이 좋다.
▶ 옷장 바닥에 신문지를 깔아놓아도 좋다.
신문지는 습기를 효과적으로 흡수할 뿐 아니라 신문지의 잉크는 방충효과까지 있다.
▶ 옷장이나 서랍장 속 바닥에 신문지를 깐 다음 옷을 보관하고,
옷장 안쪽에 습기제거제를 넣어두면 더욱 효과적이다.
▶ 약한 모직물이나 폴리에스테르는 습기가 차지 않도록 위쪽에 수납한다.

7. 욕실 사용시 반드시 욕실 문을 닫아 습기가 실내로 유입되지 않도록 한다.

▶ 화장실은 환풍기를 자주 돌려주어
습기가 벽 속으로 침투되는 것을 막아 주어야 한다.

8. 장판 아래의 습기가 찬 경우

▶ 마른 걸레로 닦고 바닥에 신문지를 몇 장 겹쳐 깔아서 습기를 빨아들인다.
▶ 무심히 넘어가기 쉬운 장판 밑은 습기의 천국이다.
▶ 장판 밑에 핀 곰팡이는 집 안 가득 퀴퀴한 냄새를 퍼뜨릴 수 있는 요주의 대상이다.

9. 한 번 입은 옷은 반드시 빨아서 보관해야 한다.

▶ 옷이나 이불, 신발도 습도가 높은 여름철에는 자주 말리는 것이 좋다.
▶ 드라이한 옷은 반드시 재 건조 후 보관하도록 한다.
▶ 옷의 주머니 안을 깨끗이 비운다.
철 지난 옷을 보관할 땐 우선적으로 주머니를 완전히 비운 다음
옷장에 걸어 두어야 한다.
드라이 클리닝을 할 경우 간혹 주머니 비우는 것을 잊게 되는데,
이물질이 오래되면서 곰팡이가 생겨 냄새의 원인이 된다.

▶ 세탁소의 비닐 커버를 벗겨 건조시킨 후 보관한다.
대부분 세탁소에서 증기가 완전히 빠지지 않은 상태에서
비닐 커버를 씌우기 때문에 그대로 옷장 속에 보관하면
공기가 통하지 않아 습기가 차게 된다.
따라서 세탁소에서 옷을 찾아오면 비닐 커버를 벗긴 다음,
통풍이 잘 되는 그늘에서 건조시킨 후 옷장에 넣는다.
장기간 보관할 때는 통풍커버를 씌우는 것이 좋다.

10. 카펫이나 소파, 침대에 피는 곰팡이

▶ 먼지와 함께 날아다닐 수 있기 때문에 최소 3개월
(계절변경 시)에 한번씩 털어주면서
▶ 자주 청소하고 건조와 함께 통풍을 시켜줘야 한다.
▶소파에 떨어뜨린 이물질 바로 닦아주어야 한다.
천으로 만든 소파, 가죽소파, 침대 속은 세균이 서식하기 쉬운 곳이므로
이물질이 떨어지는 즉시 바로 청소하는 것이 좋다.
가죽소파는 습기에 약하므로 땀에 젖은 옷을 입은 채 가죽 소파 위에 앉지 않도록 한다.


▶ 매트리스의 비닐 팩을 벗기고 사용한다.
매트리스를 깨끗이 사용한다는 생각에 비닐 팩을 벗기지 않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겉으로 보기에는 깨끗해 보이지만 매트리스가 숨을 쉬지 못해
진드기가 생기는 원인이 된다.
구입한 후 먼저 비닐 팩을 벗기고, 한 달에 2번 정도는 통풍시키고
진드기 제거제를 뿌린 후 진공청소기로 마무리한다.
또 다리미의 온도를 높여 골고루 다리는 것도 효과가 있다. .
자칫 스팀다리미를 사용하다가 남아있는 습기 때문에 곰팡이나 진드기 등
여러 가지 세균들이 더욱 번식할 수 있으니 주의하여 사용하도록 한다.

11. 창틀에 양초 칠을 한다.

▶ 베란다 새시나 창틀 사이에는 비가 오게 되면
물이 스며들어 고이기 마련이다.
▶ 그 물이 오래 방치되면 곰팡이의 원인이 된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틀에 양초 칠을 하면 빗물이 잘 스며들지 않아 곰팡이를 예방할 수 있다.
실내 온, 습도계를 비치, 항상 점검한다.

12. 실내 온도계와 습도계를 비치, 항상 점검 한다.


☞ 곰팡이 균 제거하기

거뭇거뭇 곰팡이가 보인다면,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하여
바로 마른 헝겊으로 곰팡이가 있는 부분을 약 2회 이상 닦아낸다.
이때, 헝겊이 팍팍하다고 물을 묻히지는 말고,
좀더 깔끔하게 닦아내고 싶다면 락스나 식초를 살짝 만 묻혀서 닦아내도록 한다.
곰팡이제거 스프레이를 사용하여 닦아낸다면
락스나 식초 등이 하지 못하는 곰팡이균제거 및 예방의 역할까지 플러스할 수 있다.

마스크와 장갑과 함께 긴 팔의 상의를 입고 제거작업을 하는 것이 좋다.
곰팡이를 닦아낼 때에 퍼져 눈에 안 보이는 곰팡이 포자로부터
우리의 호흡기, 피부 등을 보호하기 위함이다.

닦아낸 부분과 그 주변의 습기부분을 말려주기 위하여
선풍기/드라이기/자연바람 등을 이용하여 전체적으로 환기를 한다.

곰팡이를 제거한 후에 남은 거뭇한 자국과 얼룩을 제거하기 위해
시트지, 벽지를 새로 하거나 페인트를 칠하는 경우, 결로방지 공사를 한 후,
스티로폼을 대고 공사를 하고 난 후 습기제거와 곰팡이를 예방하기 위해
곰팡이제거 스프레이를 골고루 분사하는 것도 좋은 방법 중에 하나이다
Posted by 곰팡이제거업체 팡이원 청결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곰팡이제거업체 무료출장견적 02-6227-8285(빨리바로) 곰팡이제거,벽지곰팡이,베란다곰팡이,벽곰팡이,결로, 결로현상 방지, 항균 단열시공@단열공사,가구곰팡이 곰팡이포자균 제거 살균 서비스
청결원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872
Today93
Total2,788,0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