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팡이는 인간에게 호흡기 질환을 비롯한 각종 질병을 일으킬 수 있는 물질로 알려져 왔다. 그 중에서도, 소아와 어린이는 곰팡이에 의한 피해를 더욱 받기 쉬운 민감한 연령층에 속한다. 그런데, 최근에 발표된 한 연구는 이러한 우려를 다시 한번 확인시켜 주어 곰팡이에 대한 각별한 관심과 주의가 요망되고 있다.

 

미국 예일대학(Yale University)의 보건학자 들은 비슷한 시기에 태어난 880명의 신생아 출생 코호트(통계적 특성이 유사한 집단)를 대상으로, 출생 후 4개월 이전에 그 들의 집에서 채취한 공기 중 곰팡이의 농도와 아기가 6, 9, 12개월이 각각 되었을 때 어머니와 인터뷰를 통해 얻은 천식증상 발생률 사이의 연관성을 파악하기 위한 연구를 실시하였다.

 

연구의 대상이 된 아기들은 이미 천식 진단을 받은 1명 이상의 형제를 두고 있는 집안에서 태어난 아기들로서, 그 만큼 태어날 때부터 천식 발생의 위험이 상대적으로 높은 코호트라고 할 수 있다. 이렇게 민감한 인구를 연구의 대상으로 선택하는 이유 중의 하나는 연구가 종료되었을 때에 분석의 대상이 된 질병의 건수가 의미 있는 통계적 분석을 가능하게 해 줄 만큼의 빈도 이상으로 발생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천식질환의 유무에 대한 판단은 1년(365일) 중 연속적인 기침과 천명 증세가 나타난 날이 30일 이상인 경우에 천식에 걸린 것으로 간주하였고, 천식증세의 발병요인으로 지목하여 측정한 곰팡이는 ‘페니실리움(Penicillium)’, ‘클라도스포리움(Cladosporium)’ 및 기타 곰팡이류 였다. 이 외에도, 아기의 천식 발생에 영향을 줄 것으로 여겨지는 아기의 성별, 인종, 엄마의 천식 및 알레르기 병력(病歷)과 교육수준, 한 집에 동거하는 가구(家口)의 수, 난방 시스템, 집안의 누수여부, 가습기 및 제습기의 사용여부, 흡연자 여부 등도 분석 시에 함께 고려하였다.

 

분석결과 엄마가 천식을 앓았던 경험이 있는 경우에 아기도 천식증세의 발생률이 유의하게

(통계적 측면에서 우연히 나타났다고 볼 수 없다는 뜻)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질병의 발생에 유전적 요인이 관여하고 있음을 암시하는 증거이다. 또한, 여아보다는 남아의 발생률이 높아 성별도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사실을 드러냈다.

 

한편, 가습기를 사용하는 집안에서 자란 아기가 천식 발생률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습기를 사용하면 호흡기 질환을 예방하고 증상을 완화하는 데 도움을 주는 것이 사실이지만, 그 습도가 너무 높아지면 곰팡이의 발생을 유도하여 그로 인해 오히려 천식과 같은 호흡기 질환을 유발할 수 있음을 암시하는 결과로 볼 수 있다. 따라서, 가습기를 사용할 때는 적당한 습도를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이 밖에 엄마의 교육수준과 한 집안에 사는 동거 가구수와 같은 사회경제적인 요인도 천식
증세의 발생에 유의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연구의 하이라이트라고 할 수 있는 곰팡이의 농도와 천식증세 사이의 결과에서는 ‘페니실리움’ 곰팡이만 아기의 천식 증세 발생과 유의한 연관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좀 더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집안에 페니실리움 곰팡이 농도가 높아질수록 기침(21% 증가, 95% 신뢰구간;6~38%)과 천명(23% 증가, 95% 신뢰구간;6~42%) 같은 천식증세가 비례적으로 모두 유의하게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페니실리움 곰팡이의 농도를 제외한 앞에서 언급한 모든 요인에 대한 환경이 동일한 경우에, 페니실리움 곰팡이 농도가 한 단위(CFU/m3) 높아질수록 아기가 이 세상에 태어나서 처음 일년 동안에 천식증세를 보인 날이 20% 정도 증가한다는 의미를 갖는다.

 

기존의 연구에서 천식 때문에 병원을 방문한 아기들의 집을 조사한 결과 집안에 심각한 수준의 곰팡이가 발견되었다는 사실도 이번 연구의 결과에 더욱 힘을 실어준다.

 

곰팡이는 천식증세 외에도 피로감, 메스꺼움, 구토, 발진 등을 유발할 수 있고, 미국에서는 1990년대 중반에 ‘스타치보트리’라는 곰팡이가 유발한 폐출혈로 인해 45명의 어린이 중 16명이 사망한 끔찍한 사건도 있었다.

 

물론, 곰팡이가 인간에게 해로운 존재만은 아니다. 곰팡이가 배출한 독소(mycotoxin)를 이용하여 만든 항생제는 인간의 질병을 치료하는 데 기여하기도 하고, 빵에 생긴 녹색 곰팡이는 무해하기도 하지만, 많은 곰팡이들은 암, 사산(死産), 어린이의 출혈 등을 유발할 수 있는 인간에게 유해한 물질로 작용한다. 또한, 곰팡이에 대한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는 사람도 10~20%나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반적으로 곰팡이의 생성과 그 피해는 인식하지 못하는 어느 순간부터 나타나기 시작하고, 곰팡이에 의한 질병발생의 인과관계를 규명하기는 몹시 힘들다. 따라서, 무엇보다 곰팡이에 의한 피해를 사전에 막으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곰팡이가 주로 나무, 섬유, 종이 등이 수 일 동안 젖어 있을 때 생겨난 다는 사실을 기억하는 것은 곰팡이의 발생을 줄이는 데 큰 도움이 된다. 여기서 미국 환경부가 곰팡이의 발생을 막기 위해 제안한 몇 가지 방법을 소개한다.

 

* 미국 환경부가 제안한 곰팡이의 발생을 막기 위한 방안

 

1. 집안에 누수되는 곳이 있는 지를 살펴라

2. 부엌과 욕실에 환풍기를 설치하라

3. 가습기를 사용하는 도중 창문에 물방울이 맺히면 즉시 가습기를 꺼라

4. 덥고 습한 날에는 제습기나 에어컨을 사용하여 습도를 낮춰라

5. 콘크리트 바닥에 깔려진 카펫에 대하여 특별한 신경을 써라.

(곰팡이가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경우이기 때문이다)

6. 바닥에 깔려진 러그는 수시로 들춰서 공기가 통하도록 하고, 자주 세탁하라

 

 

미국에서는 어린이의 천식 발생이 매우 흔하고 심각한 사회문제로 여겨 지고 있다. 천식발생에 기여하는 요인은 매우 다양한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많은 미국인들의 집에 카펫이 깔려 있다는 사실은 미국 어린이의 천식 발생에 기여하는 요인 중의 하나일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아직까지 우리 나라에서는 드문 현상이지만, 미국에서는 집을 사고 팔 때 집안에 곰팡이가 있는 지를 살피는 것은 필수적인 점검 사항의 하나이고, 곰팡이가 있는 집은 매매가 불가능하거나, 보험료가 올라가는 경우도 자주 있다. 또한, 곰팡이에 의한 질병 발생으로 인해 건물주와 거주자 사이에 법정 소송이 일어나기도 하고, 전문적으로 곰팡이 제거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도 성업중이다. 곰팡이의 유해성에 대한 인식이 높다는 증거이다.

 

최근 우리 나라 국민들도 실내에서 거주하는 시간이 점점 늘어나고, 특히 여름 철에는 다습한 기후와 함께 살아가는 것이 생활의 일부로 굳어져 가고 있다. 그 만큼 곰팡이에 의한 피해를 입기 쉬운 환경에 직면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우리는 곰팡이를 질병의 원인으로 간주하기 보다는 자연현상의 하나로 가볍게 보아 넘기는 경향이 강하다. 하지만, 이번 연구를 포함하여 기존의 연구들은 곰팡이가 심각한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이러한 점들은 고려할 때, 이제 우리도 곰팡이에 대한 정확한 인식과 더욱 높은 경각심을 가져 곰팡이로 인한 피해를 입지 않도록 해야 할 것 같다. 끝.

 

 / 전상일

 

?참고자료 :Environmental Health Perspectives』110호;A781-785쪽 (2002년)

 

출처

곰팡이는 인간에게 호흡기 질환을 비롯한 각종 질병을 일으킬 수 있는 물질로 알려져 왔다. 그 중에서도, 소아와 어린이는 곰팡이에 의한 피해를 더욱 받기 쉬운 민감한 연령층에 속한다. 그런데, 최근에 발표된 한 연구는 이러한 우려를 다시 한번 확인시켜 주어 곰팡이에 대한 각별한 관심과 주의가 요망되고 있다.

 

미국 예일대학(Yale University)의 보건학자 들은 비슷한 시기에 태어난 880명의 신생아 출생 코호트(통계적 특성이 유사한 집단)를 대상으로, 출생 후 4개월 이전에 그 들의 집에서 채취한 공기 중 곰팡이의 농도와 아기가 6, 9, 12개월이 각각 되었을 때 어머니와 인터뷰를 통해 얻은 천식증상 발생률 사이의 연관성을 파악하기 위한 연구를 실시하였다.

 

연구의 대상이 된 아기들은 이미 천식 진단을 받은 1명 이상의 형제를 두고 있는 집안에서 태어난 아기들로서, 그 만큼 태어날 때부터 천식 발생의 위험이 상대적으로 높은 코호트라고 할 수 있다. 이렇게 민감한 인구를 연구의 대상으로 선택하는 이유 중의 하나는 연구가 종료되었을 때에 분석의 대상이 된 질병의 건수가 의미 있는 통계적 분석을 가능하게 해 줄 만큼의 빈도 이상으로 발생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천식질환의 유무에 대한 판단은 1년(365일) 중 연속적인 기침과 천명 증세가 나타난 날이 30일 이상인 경우에 천식에 걸린 것으로 간주하였고, 천식증세의 발병요인으로 지목하여 측정한 곰팡이는 ‘페니실리움(Penicillium)’, ‘클라도스포리움(Cladosporium)’ 및 기타 곰팡이류 였다. 이 외에도, 아기의 천식 발생에 영향을 줄 것으로 여겨지는 아기의 성별, 인종, 엄마의 천식 및 알레르기 병력(病歷)과 교육수준, 한 집에 동거하는 가구(家口)의 수, 난방 시스템, 집안의 누수여부, 가습기 및 제습기의 사용여부, 흡연자 여부 등도 분석 시에 함께 고려하였다.

 

분석결과 엄마가 천식을 앓았던 경험이 있는 경우에 아기도 천식증세의 발생률이 유의하게

(통계적 측면에서 우연히 나타났다고 볼 수 없다는 뜻)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질병의 발생에 유전적 요인이 관여하고 있음을 암시하는 증거이다. 또한, 여아보다는 남아의 발생률이 높아 성별도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사실을 드러냈다.

 

한편, 가습기를 사용하는 집안에서 자란 아기가 천식 발생률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습기를 사용하면 호흡기 질환을 예방하고 증상을 완화하는 데 도움을 주는 것이 사실이지만, 그 습도가 너무 높아지면 곰팡이의 발생을 유도하여 그로 인해 오히려 천식과 같은 호흡기 질환을 유발할 수 있음을 암시하는 결과로 볼 수 있다. 따라서, 가습기를 사용할 때는 적당한 습도를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이 밖에 엄마의 교육수준과 한 집안에 사는 동거 가구수와 같은 사회경제적인 요인도 천식증세의 발생에 유의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연구의 하이라이트라고 할 수 있는 곰팡이의 농도와 천식증세 사이의 결과에서는 ‘페니실리움’ 곰팡이만 아기의 천식 증세 발생과 유의한 연관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좀 더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집안에 페니실리움 곰팡이 농도가 높아질수록 기침(21% 증가, 95% 신뢰구간;6~38%)과 천명(23% 증가, 95% 신뢰구간;6~42%) 같은 천식증세가 비례적으로 모두 유의하게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페니실리움 곰팡이의 농도를 제외한 앞에서 언급한 모든 요인에 대한 환경이 동일한 경우에, 페니실리움 곰팡이 농도가 한 단위(CFU/m3) 높아질수록 아기가 이 세상에 태어나서 처음 일년 동안에 천식증세를 보인 날이 20% 정도 증가한다는 의미를 갖는다.

 

기존의 연구에서 천식 때문에 병원을 방문한 아기들의 집을 조사한 결과 집안에 심각한 수준의 곰팡이가 발견되었다는 사실도 이번 연구의 결과에 더욱 힘을 실어준다.

 

곰팡이는 천식증세 외에도 피로감, 메스꺼움, 구토, 발진 등을 유발할 수 있고, 미국에서는 1990년대 중반에 ‘스타치보트리’라는 곰팡이가 유발한 폐출혈로 인해 45명의 어린이 중 16명이 사망한 끔찍한 사건도 있었다.

 

물론, 곰팡이가 인간에게 해로운 존재만은 아니다. 곰팡이가 배출한 독소(mycotoxin)를 이용하여 만든 항생제는 인간의 질병을 치료하는 데 기여하기도 하고, 빵에 생긴 녹색 곰팡이는 무해하기도 하지만, 많은 곰팡이들은 암, 사산(死産), 어린이의 출혈 등을 유발할 수 있는 인간에게 유해한 물질로 작용한다. 또한, 곰팡이에 대한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는 사람도 10~20%나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반적으로 곰팡이의 생성과 그 피해는 인식하지 못하는 어느 순간부터 나타나기 시작하고, 곰팡이에 의한 질병발생의 인과관계를 규명하기는 몹시 힘들다. 따라서, 무엇보다 곰팡이에 의한 피해를 사전에 막으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곰팡이가 주로 나무, 섬유, 종이 등이 수 일 동안 젖어 있을 때 생겨난 다는 사실을 기억하는 것은 곰팡이의 발생을 줄이는 데 큰 도움이 된다. 여기서 미국 환경부가 곰팡이의 발생을 막기 위해 제안한 몇 가지 방법을 소개한다.

 

* 미국 환경부가 제안한 곰팡이의 발생을 막기 위한 방안

 

1. 집안에 누수되는 곳이 있는 지를 살펴라

2. 부엌과 욕실에 환풍기를 설치하라

3. 가습기를 사용하는 도중 창문에 물방울이 맺히면 즉시 가습기를 꺼라

4. 덥고 습한 날에는 제습기나 에어컨을 사용하여 습도를 낮춰라

5. 콘크리트 바닥에 깔려진 카펫에 대하여 특별한 신경을 써라.

(곰팡이가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경우이기 때문이다)

6. 바닥에 깔려진 러그는 수시로 들춰서 공기가 통하도록 하고, 자주 세탁하라

 

 

미국에서는 어린이의 천식 발생이 매우 흔하고 심각한 사회문제로 여겨 지고 있다. 천식발생에 기여하는 요인은 매우 다양한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많은 미국인들의 집에 카펫이 깔려 있다는 사실은 미국 어린이의 천식 발생에 기여하는 요인 중의 하나일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아직까지 우리 나라에서는 드문 현상이지만, 미국에서는 집을 사고 팔 때 집안에 곰팡이가 있는 지를 살피는 것은 필수적인 점검 사항의 하나이고, 곰팡이가 있는 집은 매매가 불가능하거나, 보험료가 올라가는 경우도 자주 있다. 또한, 곰팡이에 의한 질병 발생으로 인해 건물주와 거주자 사이에 법정 소송이 일어나기도 하고, 전문적으로 곰팡이 제거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도 성업중이다. 곰팡이의 유해성에 대한 인식이 높다는 증거이다.

 

최근 우리 나라 국민들도 실내에서 거주하는 시간이 점점 늘어나고, 특히 여름 철에는 다습한 기후와 함께 살아가는 것이 생활의 일부로 굳어져 가고 있다. 그 만큼 곰팡이에 의한 피해를 입기 쉬운 환경에 직면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우리는 곰팡이를 질병의 원인으로 간주하기 보다는 자연현상의 하나로 가볍게 보아 넘기는 경향이 강하다. 하지만, 이번 연구를 포함하여 기존의 연구들은 곰팡이가 심각한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이러한 점들은 고려할 때, 이제 우리도 곰팡이에 대한 정확한 인식과 더욱 높은 경각심을 가져 곰팡이로 인한 피해를 입지 않도록 해야 할 것 같다. 끝.

 

 / 전상일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몰드원

블로그 이미지
실내환경 관리 전문 업체 곰팡이제거,곰팡이 포자균,벽지곰팡이,베란다곰팡이,벽곰팡이, 살균,결로, 단열시공,실내환경,홈케어정보 무료출장견적1566-9526@02-6227-8285~~(빨리바로)
몰드원






티스토리 툴바